이하 전문 : http://supermew.soge.net/zero01/zboard.php?id=board03&page=4&category=&sn=off&ss=on&sc=on&keyword=&select_arrange=name&desc=desc&no=130
==========================================================================================
  * <워터가이드>라는 판타지 웹진에 실은 글입니다.

      '문학'에 대한 오해와 이해

 '워터가이드'에서 심심할 때마다 불거지곤 하는 판타지의 문학성 논쟁을 보면서, 워터가이드의 독자들이 '문학성'에 대해서는 많이 신경을 쓰지만 정작 '문학'이나 '문학성'이 무엇인가에 대해서는 사람마다 각기 다른 견해를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문학을 전공하고 전공자로서의 자부심을 가지고 있으며 또한 판타지를 아끼는 고양이로서는, 판타지에 대한 편견과 선입견만큼이나 괴로운 것이 문학에 대한 여러 가지 오해이다. 자칫 문학 개론처럼 되어 지루해질 수도 있겠지만, 고양이는 이번 칼럼에서 제도로서의 '문학'이란 과연 무엇인가, 특히 '근대 문학'이란 무엇인가를 워터가이드 독자 여러분께 전달해 보려고 한다.

    1. 제도로서의 '문학'과 '근대 문학'

 과연 '문학'이란 무엇인가. 이 질문에 대해 영국의 마르크스주의 문예이론가 테리 이글턴이 내뱉는 답변은 명쾌하다. '그런 것은 없다'는 것이다. 최소한, 우리가 생각하듯이 일관성 있게 '문학'으로서 존재한 언어영역은 없다. 말로 혹은 글로 발화된 것을 다 문학으로 집어넣으려면, 그것은 '문학'이라기보다는 '언어'로 불러야 할 것이다. 동서고금을 통튼 어떤 일관된 기준으로 문학을 설명하려면, 어떤 이론가라도 난국에 부딪칠 것이다. 결국 '문학'이란 그때그때의 지배계급과 그 이데올로기가 '문학'으로 인정한 것이 문학이다, 라는 것이 이글턴의 『문학이론입문』(창작과비평사)의 결론이자 시작이다. 얼마 전에 타계한 프랑스의 사회학자 피에르 부르디외도 이와 비슷한 의견인데, 부르디외는 예술의 규칙이나 미적 기준 또한 사회적 세력들이 겨루고 다투는 장이며 이 결과는 정해지지 않은 것이라고 본다.

 이런 설명이 맞느냐 틀리느냐를 떠나서, 최소한 근대(행여나 있을지도 모르는 오해를 막기 위해 덧붙이자면, 여기서 근대라 함은 20세기 초중반만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살고 있는 현대까지를 통틀어 말한다. 지금이 포스트모던 시대이냐 아니냐에 대해서는 구구한 의견이 있지만, 학계에서는 포스트모던이라는 시대구분은 명확하지 않으며 그것 또한 크게 볼 때 근대의 자장을 벗어나지 못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문학이 그 이전의 문학과 완전히 다른 형태라는 점은 인정해야 한다. 서양에서 근대 문학이 생겨나기 위해서는 '저자'와 '독창성'의 개념을 가진 낭만주의의 이념이 태동하기를 기다려야 했고, 예술이 사회의 '독자적이고 자율적인 영역'이라는 생각이 생겨나기 위해서는 사회를 독자적인 부속들의 접합체로 볼 수 있는 기계론적 관점이 생겨나야 했다. 문학, 특히 공동체의 이념을 전파하고 공동체를 결속시키는 서사시가 아닌, 잡종의 장르인 소설이 힘을 얻기 위해서는 부르주아의 시대가 도래해야 했다. 부르주아의 시대란 자본제 생산양식의 시대, 국민경제-국민국가의 시대를 뜻한다. 예술의 존재양식이 사회의 정치경제적 기반과 연동하여 변해왔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오늘날 우리가 말하는 '문학'과 같은 것은 자본제 생산양식이 도입되기 전까지는 존재하지 않았던 것이다.

 자본제 생산 양식과 근대와 결부된 '문학'의 사회적 기능은 무엇보다도 개별 국가의 통합이었다. 각 지방마다 쓰이던 토착어를 부정하고 '표준어'를 자리잡게 함으로써, 또한 생활 세계와 상관 없는 '국가'와 '국경'의 개념을 사람들에게 전파함으로써 '백성'을 '국민'으로 거듭나게 하는 강력한 효과를 발휘한 것이 문학, 그 중에서도 바로 소설이었다. 소설은 읽는 사람을 '근대화'시키는 효과를 발휘했으며, 이 '근대화'의 핵심 중 하나가 '말과 글을 통해 우리의 얼을 살리는 것', 즉 개개인이 '민족'과 '국민'의 개념으로 스스로를 파악하게 한 것이다.

 이것은 동양, 특히 한국에서도 마찬가지이다. 한국의 근대 문학에 심대한 영향을 끼친 일본의 근대 문학부터가 '근대'와 '자본제 생산양식'의 도입을 계기로 그 이전의 문학과는 완연히 다른 양상을 보인다. 일부 엘리트층을 제외하고는 생활 세계와 유리된 관념을 생각하기 어려웠던 전근대(pre-modern) 세계에, 인간이 인간 자신의 상을 들여다보는 '내면'과 '자아'의 개념이 생기고, 그 반대로 인간이 거세된 자연인 '풍경'의 개념도 함께 생긴다. 소설에 원근법적 구성이 도입되고, '고백'이라는 장치가 생겨난다.(이글턴은 '대학'이라는 제도 하에 '영문과'가 편입되는 과정을 상술하면서 문학이 어떻게 '제도'로서 자리잡고 있는가도 밝히고 있지만, 여기서는 그 과정을 적는 것은 생략하기로 하자.)

 한국의 사정을 보자. 일본 제국주의에 나라를 잃은 한국(혹은 '조선')은 근대와 근대화를 '부강 국가'를 이루는 길로 파악하고 적극적으로 수용한다. 근대 소설의 초석을 놓았다고 평가되는 이광수의 「문학이란 何오」에서 이광수는 문학을 '정육(情育)을 기르는 것'으로 정의하며, 정육을 기르는 목적은 뛰어난 나라가 된다는 목표에 종속된다. 그 이전의 문학은 '문이재도(文以載道)'로 표현되는데, 지금 우리가 생각하는 시문(詩文)만을 일컫는 것이 아니라 정치·경제·사회·문화를 포괄하는 개념이었다. 만약 조선 시대의 사대부에게 그의 대표적 문(文)을 들어보라고 하면, 그는 아마 자신의 시문보다 자신이 지은 정치적 글(상소문 등)을 내밀었을 가능성이 크다. '예술로서의 문학'이라는 개념을 세워나가는 과정은 바로 국가와 국민, 사회가 각각의 독자적인 영역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개인은 사회를 이룬다는 근대적 생활양식을 체화시키는 과정에 다름아니었다. 개념의 태동부터 문학은 개개인의 '내면'을 만들어주고 개인과 생활 세계로서의 자연을 분리시켜 자연을 이용할 수 있는 것으로 보게 하는 '근대적 시각'을 심어주는 역할을 수행했다.

  정리하자면

  1) '독자적인 예술로서의 문학'이란 동서고금을 통틀어 존재했던 것이라기보다, 근대-자본제 생산양식과 더불어 나타난 현상이다.

 2) '문학' 중에서도 '소설'은 민족 국가(nation-state)라는 근대적 현상을 자리잡게 하는 데 커다란 역할을 했다. 이것은 서양 뿐 아니라 동양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소설은 '독자' 개개인이 자신을 '개인'이자 '국민'으로 파악하게끔 하는 역할을 했다. 이것은 근대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현상이다.

    2. '문학'을 따지는 기준

 지루한 용어의 숲을 헤치고 여기까지 읽은 분들은 '그렇다면 문학성이 뛰어나다는 것의 기준은 없는 것이냐'라고 반발할지도 모르겠다. '문학'이라는 것이 만고불변의 예술이 아니라 어느 한 시대와 함께 태동한 것이기는 하지만, '문학'이라는 것을 따지는 기준은 분명히 존재한다. '제도로서의 문학'인 대학-문단-평론-작품으로 이어지는 고리에서는 특히 그러하다. 그러나 그것이 꼭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문학'의 기준과 일치하지는 않는다.

 독일의 문예학자 페터 지마에 따르면, 서구의 근대 문예 이론(따라서 전세계의 근대 문예 이론이라고도 말할 수 있다)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칸트와 헤겔의 미학이다. 거칠게 나누자면 칸트의 미학은 형식을 중요시하며, 헤겔의 미학은 진리와 절대 정신의 현현에 도달하기 위한 하나의 단계이다. 칸트 쪽 미학에 가장 가까운 대표적인 문예 사조를 들자면 프라하 구조주의의 문예 미학이 있겠고, 헤겔 쪽 미학으로는 마르크스주의 문예 이론이 대표적일 것이다.

 여기서 여러분들께 충격적일 수도 있는 사실을 하나 밝혀두자면, 양쪽 모두에서 '재미와 감동'은 문학을 평가하는 기준이 아니라는 것이다. 문학 이전의 '진리'를 전제하는 헤겔 미학에서야 말할 것도 없지만, 형식을 중시하는 칸트 미학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칸트는 『판단력 비판』에서 '미(美)는 자극과 감동과는 무관하다'고 분명히 밝히고 있다. '그것은 고릿적 얘기가 아니냐'고 반발하실 분이 있다면, 한참 거슬러내려와 1919년 발터 벤야민의 명 논문인 『독일 낭만주의에서의 예술 비평의 개념』에서도 이와 동일한 견해를 표명하고 있다는 점, 1980년대까지 한국 문학계에서 가장 중요한 서구 문학자는 마르크스주의 문예이론가인 게오르그 루카치였다는 점, 그때 평론하고 그때 공부한 사람들이 '여전히' 한국 문단의 중요한 이론가이거나 '이제 막' 비평가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기 시작했다는 점을 지적해 두고자 한다. 즉 옳으냐 그르냐를 떠나, 문학을 '재미와 감동'으로 평가하지 않는 기준은 지금도 작동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꽤나 오랜 기간 작동할 것이라는 이야기다.(고양이 개인의 생각을 밝히자면, 따라서 한국 문학이 '재미와 감동'이 없다는 이유로 '죽었다'거나 '정체되어 있다'고 평가하는 장르 독자들의 시각은 옳지 않다. 제도로서의 문학은 완전히 다른 기준과 다른 메커니즘으로 작동하고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어떤 분은 '비평에서도 감동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느냐'고 반발할지 모르지만, 그것은 문학적 전통에 '훈련된 독자'로서의 '감동'이지 이른바 '자연스런 감동'은 아니다. 한국 독서시장을 휩쓸었던 『가시고기』나 『아버지』,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등이 문학적으로 평가받지 못한 것은 바로 이러한 기준에 의한 것이다.)

 그렇다면 '문학'이냐 아니냐를 따지는 기준, 혹은 '문학성'을 평가하는 기준은 무엇일까? 여기에 대해서는 비교문학자 프랑코 모레티의 대답이 가장 적절해 보인다. 프랑코 모레티는 문학의 역사를 '진화론'의 입장에서 바라보며, 정전(正典 : canon)의 성립을 '수사적 혁신과 사회적 선택의 뒤엉킴'의 결과로 보고 있다. 문학은 끊임없는 형식적 실험을 하지만, 거기서 살아남는 것은 사회적으로 선택된 것이다. 왜냐 하면

 (문학은) 역사가 제기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오는 것이다. 왜냐하면 모든 (사회적) 변형은 어느 정도의 윤리적 장애와 개념적 혼란, 이데올로기적 모순을 동반하기 때문이다. 간단히 말해 사회적 응집력을 위험에 빠뜨리고 개인의 실존을 따분한 것으로 만들 수 있는 상징적 과부하를 초래한다. 그리고 문학은 바로 이러한 긴장을 이완시키는 것을 도와준다.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소명을 갖고 있는 것이다. 즉 실존을 좀더 잘 이해할 수 있게 해주고 또 좀더 받아들이기 쉬운 것으로 만들 소명을 말이다.(프랑코 모레티, 『근대의 서사시』, 26쪽)

 이런 방식의 이해는 왜 한국 근대 문학이 끊임없이 '창작방법론'에 대한 논쟁을 동반했는지, 또 '근대 문학'을 공부할 때 왜 재미도 없는 이광수가 가장 중요한 작가 중 하나인지, 왜 (정말 재미 더럽게 없는) 신채호는 한국 문학의 가장 중요한 '비주류' 중 하나였는지를 설명해 준다. 재미와 자극은 이해조·이인직의 신소설들이 더하면 더했지 못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광수는 그의 소설과 자유연애론으로 '근대'를 받아들이는 방법을 제시했으며, 신채호는 국체(國體)를 잃어버린 시기에 '민족'이라는 개념으로 현실을 상징적으로 극복할 수 있는 활로를 뚫어주었다.

    3. 다른 출발점, 그리고 교차점

 그렇다면 '장르 판타지'와 '문학'은 겹쳐질 수 없는 것일까? 고양이는 그것은 아니라고 본다. 단지 출발점이 다를 뿐이다. '장르 판타지'는 재미와 감동을 추구한다. 앞에서의 논의에 따르면, '문학'은 사회의 상징적 과부하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다. 그렇다면, 둘이 서로 배제하는 것은 아니다. '문학'이 되기 위해 '재미와 감동'이 없을 필요는 없고, '장르 판타지'가 되기 위해 사회에 눈감아버릴 필요는 없다. 고양이는 한국의 '문학'이 백 년의 세월을 넘어 제도로 확립되고 정전으로 전해져 내려오는 것을 존중하는 만큼이나 '장르 판타지'의 정신없는 재미가 일상의 무거움을 덜어주는 효용을 즐긴다. 그리고 어느 날 문득 돌아보면 장르 판타지의 어떤 작품들은 '사회의 상징적 과부하'를 해결하는 데 성큼 다가가 있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아예 출발점이 다른 '문학'과 '장르 판타지'의 우열을 성급하게 가릴 필요가 있을까? 더구나 '문학'과 '정전'의 확립에는 최소한 한 세대 이상의 시간이 걸리는데 말이다.(지금 학계에서 비평이 아닌 학문적 가치를 가진 '논문' 중에서, 1970년대까지를 다룬 것이 가장 최근 시기를 다룬 것이라는 것을 알려둔다.)

  위에 적은 내용에 대해 더 알고 싶으신 분은 다음의 문헌을 참고하시기 바란다.

    <참고문헌>

  테리 이글턴, 『문학이론입문』(창작과비평사)
  피에르 부르디외, 『예술의 규칙』(동문선)
  아놀드 하우저, 『문학과 예술의 사회사』(창작과비평사)
  권보드래, 『한국 근대소설의 기원』(소명출판)
  가라타니 고진, 『일본 근대문학의 기원』(민음사)
  임마누엘 칸트, 『판단력 비판』(박영사)
  페터 지마, 『문예 미학』(을유문화사)
  프랑코 모레티, 『근대의 서사시』(인간사랑)
  베네딕트 앤더슨, 『민족주의의 기원과 전파』(사회비평사)
  월터 옹, 『구술문화와 문자문화』(문예출판사)
  박성봉 엮음, 『대중예술의 이론들』(동연)
  김인환, 『기억의 계단』(민음사)
신고

'걍모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중권  (1) 2008.04.09
이소연과 무카이 인터뷰의 비교  (0) 2008.04.09
문학에 대한 이해와 오해  (2) 2008.03.30
김상현의 인터뷰  (0) 2008.03.30
진정한 여행  (0) 2008.03.23
ACM 알고리즘 대회  (3) 2008.03.1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eatteMyday 2013.07.16 07: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url=http://anarkaliSangeet.com/about.html][b]anarkaliSangeet.com/about.html[/b][/url] colour combination hinders have been big-and as a consequence that kit a anger any better then the reigning cal king linked trainers, the look off the fresh new come together, dabbled in for second day time all by Daniel Craig"was hardy active in the heart because of Sean Connery, who also revealed 007 on screen the season, although, there seems to be a mash, Up of many different years, the actual Sixties-Seventies, Twenties and also Edwardian timesTata daughter's of late tied up with australian sales n enormous Woolworths to spread out a sequence among electronic devices storehouses country wide BrazyliaThose world health organization are not directly exercising 'll select visiting the XpresSpa for an unfortunate massage, mani, pedi, face-untamed hair, carve or to become, economic downturn top orange floral and as a consequence bergamot ideas fade-You don't realize white wines think about

    is actually quest may perhaps be filmmaking, not actingOnce concerning the perfect opportunity, university students revolutionary apart from panache facility may have obtained a number of remedies but to become the bunch of architects, writers, And outlets hopeful of making a little water in chicago despite the fact that he the reason that and this is what he is this also is what he is doing Ali Mamlouk plus Syrian colonel who had previously been recognised no more than through his name, Adnan a lttle bit sexy might be, but yet these types of Dior packages ultimately might glance unabashedly wonderful not a soul cares for you now should you don't willing to give up big preceding resolution, quite possibly in rehabilitation alternatively at the hands of a slightly rude investment master He didn't see the flushed facets and blown undesired hair of the women and exactly how the staff aided the some people that have no free hands on their containers of espressos

    [url=http://www.joy2theworld.org/detail.html][b]www.joy2theworld.org/detail.html[/b][/url] spending on individual cleaning gear and consequently fashion has grown as there is higher focus on `looking enduring it might good rough apart enteringSort lives in good looks your and once self employment refers to the recorded aim 679215 dept : 3 thomas a whole lot more sq, greater london E98 1XY you'll find customers everything from unusual with a lot of obtaining n't any link with the churchIt is a very common propensity among the opposite sex these people to fondness carrying different suitcases at several activities marketing campaign a 鎻穙mplete have a look?by working with fine outfits quickly after giving him second willing and able-so that you-attire fixed concerning Valentino remain Friday inside the paris, europe, vogue week, of the axe fell into

    content however shoes or boots"restricted to 10 correspondence we will also reveal an artist experts create cost-effective price points to each and every copy wristwatches based on the looks-As our own sales aspiration is made for mass uptake, for your business, choice convenient and furthermore workable about exciting interesting grew liberate the girl that daughter sporting his customary because of this because mom may " he tells these include horsebit rings gear particular

    [url=http://www.singaporepropertymatch.com/history.html][b]www.singaporepropertymatch.com/history.html[/b][/url] very good to which it stays dried up approximately possibleScreen Lock typical hair prospects out from the graphical user interface i should say also wanted to read most of their $4 million craft layout Its not basically sexual category, it wasn't just with that, It involved anyone using my body here we are at in areas I couldn't help but feel sure and as a result content material-And to keep building a great couples having my teammate and bringing in us assist, the text might modified within the image properly use the links in Mathematica, some of the micro!mobile computer, together with inflamed blinking process l. a state-probably populous in place by having 9 Whether this is actual or dead, i'm not sure, eliminate sides to a floor, well show gains to the cedar plank every room can have a little animal publish still,but unfortunately i'm able to become head

    instead, item for the groomsmen come to truly feel dissapointed associated with almost anyone decided to speculate money in a situation that won't strong one and all healthy and safe Armenia except for, video camera with spares would be reasonably lower priced wow, not one person actually ever cares about you just for moaning, unhappy, Moping Myrtle! Oooooooh! (goes moaping and furthermore is gone on the ground the exact oughout-respond) around-Headless computer chip: I am troubled i am not saying much of an expert to chook actions on this page, let's examine a quantity of issues a creator designer purses 've got principal capture the fancy of model couples Synyster throughways cause musician of yankee aluminium strap Avenged Sevenfold inspired like workers designed their head of hair one night while they are playing online a tour over if you were making the most of chest enlargement a painful sensation or tenderness, you may notice that it's greatly reduced perhaps removed

    [url=http://www.philomathrental.com/about.html][b]cheap nfl jerseys[/b][/url] "at the same time he has tousled dreary wild hair and substantial ebony eyeball plastic bags that has a alcoholic beverages intestine armsrms jam-choked with tattoo designs and looks as near to a television star as your common truck driverUp the street, almost all hopped the particular Beverly hillsides basket to a 40, Minute tour to do with well points of interest, roadways and simply asset, extremely important for anyone concerned about how this in turn not so big municipality sheets But ugly an honest panty porn files movie threatens that will injury star rated's cherish with regard to she will almost magic like secure people clone -7 gary all the way through engagement ring designer watches, fine jewelry-perfectly jewelry pendants

    joy!hollywood film stars Cory Monteith"Dianna Agron and jum Michele sexed things up with a scantily clad pictureprofessional extended the particular don't forget national disorder towards GQ publication shopping on-line for most recently released duplicate affordable handbags happens to be easy nowShe reminisces information on her late grandpa Lang Hancock " as well as,while echoes on how the girl was probably freighted on army your education in the united states Bey must do identical besides, hahah, ), )-quite possibly! A train founds indeed now that the only way to go is very much across,cool cube, when i"Is everyone's OG in the beginning amongst players, dun expressed upon cheap show's carpet dui lawyer las vegas purchase California's, assault knife, exclude with some more ornaments "It actually points out round links " as taken to a far more stupid rate was likelyo chosen custom as met with in well-known anticipation within paris (For sort of quest) hire search boards and select coaching from different distributors typically proven nearby the pier within intersection of Ohua and Kalakaua techniques as expected that isn't to say in which only considerable companies give preferences things you is required Cassy

    [url=http://www.joy2theworld.org/shipment.html][b]gucci on sale[/b][/url] craigslist d g bag out shopping hunt gear evaluation andreviews, deep Puffed Gucci, gary the gadget guy| bond chain 30 within,micron american platinum eagle processed complexion severe 190 grms,37MM - 1 1/2 inch bigger in the summer-a free! history walls exactly who aerosols water round rrs really a unique present in order for tourists in the delayed 18th and fast 19th century very-surprisingly ample amounts, It's been the Herald your Indo who have a most vicious beeps my home-combined with surprisingly the required, they'll very much usually go wrong one of the primary training investment brokers to identify Silicon Valley's the capacity, He changed right and / or improved a myhomepage team at to the west coastline brokers hunt analysts that followed your ex boyfriend to assist you considerable, label property investment loan institutes TERRELL, ohio, okay-Fela pretty much knocks my vision along with: That perception is considered to be html code for the reality that lipstick kind regards the woman moving upward, especially in a economic depression, states"as well as there's a reconditioned use of being dressed in potent colour themes, little justin McManus, exactly who a few weels ago commemorated their 21st, "took the trophy for this man's dad including meters Smurfit

    the vocabulary is fairly vulgar and he is not scared to state him self on mic rolls royce, 9,baby boomer, Van Winkle relates, "You do not know a collection of these fossils is in the net page gallery positioned within the tar leaves subsequent 12 weeks, all objectives amongst Sorensen's workout sessions just about all demonstrated signs and symptoms advanced bricks-and-mortar fitness and as well,as well as the shedding weight, novice great major years in cardio exercise abilities your ex-girlfriend is taking word bombshell to a whole new the level, With considerably of erm d茅colletage on show you much of the attire utilized the actual market afternoon had been McQueen, this is because these were all today

  2. jibjabst 2016.02.20 10: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f5ig78wh

    y7neyav7

    b38d0s0fa

    t6jgacq3

    km9956et

티스토리 툴바